▣ 개요

 

쿠싱증후군은 몸이 스테로이드에 과도하게 노출되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일련의 증상 및 징후를 나타내는 질병이다. 참고로 여기서 말하는 스테로이드는 몸이 호르몬 형태로 분비하는 (주로 당질) 코르티코이드이거나, 약이나 식품 형태로 먹는 스테로이드이다.

 

즉, 코르티솔의 과다 배출이나 합성 코르티솔인 스테로이드의 과다 투여로 인해 발생하는 질병이다.

 

 

▣ 원인

 

체내에서 생산되는 스테로이드 양이 많아지거나, 약이나 식품 등을 통한 스테로이드 유입이 많아지면 발생한다.

 

 

 

 

스테로이드는 체내의 부신에서 분비하는데 부신을 자극하는 뇌하수체에 이상이 있어 부신자극호르몬이 과도해도 생길 수 있고 부신에 양성종양이 생겨 부신 스스로 분비를 많이 해도 생길 수 있다. 또한, 부신 이외의 엉뚱한 위치에서 스테로이드 분비 종양이 생길 수도 있다.

 

쿠싱증후군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는 의원성을 들 수 있다. 면역질환을 가지고 있어서 스테로이드약을 장기간 복용할 때 발생할 수 있으며 다른 원인들로 인한 쿠싱증후군과 달리 안드로겐의 과다배출이 동반되지 않는데 스테로이드 복용으로 인해 ACTH의 수치가 저하되고 이로 인해 안드로겐의 생성이 저하되게 된다.

 

두번째로의 원인으로는 쿠싱병이 있다. 쿠싱병은 뇌하수체의 종양으로 ACTH의 과다 분비가 일어나 쿠싱증후군이 발생하는 질병이며 이로 인해 코르티솔과 안드로겐의 과다 분비가 나타나게 된다. 이러한 쿠싱병으로 인한 쿠싱증후군의 경우 부신의 양쪽 모두에서 과형성이 발견된다.

 

 

 

 

▣ 증상

 

정상적으로 살이 찌는 과정에 비해 상당히 빨리 살이 찌는데 오히려 팔, 다리의 살은 빠지고 몸 중심부 위주로 살이 찐다. 또한, 얼굴도 살이 찌는데 이 모양이 달과 같다고 해서 '월상안'이라고 한다. 그 외에 과다한 안드로겐 생성으로 다모증, 불임, 생리불순, 여드름이 발견되기도 하는데 이는 스테로이드 과다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과 똑같은 증상이다.

 

갑자기 살이 찌면서 배에 임신부처럼 튼살과 같은 줄무늬가 나타나는데 이는 코르티솔의 콜라겐 이화작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증상이다. 또한, 코르티솔에 의해 혈당이 높아져 당뇨가 발생하며 이로 인해 등쪽에 지방이 축적되어 혹처럼 보이기도 한다.

 

코르티솔은 카테콜아민의 기능을 향상시키기에 고혈압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 고혈압응급증이 생기기도 한다. 다쳤을 때 쉽게 멍이 들 수 있고 스테로이드가 면역억제 효과가 있기 때문에 면역력이 약화된다.

 

 

 

 

그 외에 우울증 등의 정신질환이 생기거나 근육이 퇴화되거나 골다공증에 쉽게 노출되며 대퇴골의 괴사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 치료법

 

원인에 따라 다른데 원인이 종양이면 해당 종양을 제거하고 약을 먹는 중이라면 끊는다. 갑자기 스테로이드 농도가 떨어지면 반대로 부신기능저하증이 올 수도 있으므로 치료과정은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쿠싱병과 부신 선종-암종에 의한 쿠싱증후군은 외과적 절개술을 통해 치료하게 된다.

 

◈ 다른 글 추천

티스토리 툴바